구인구직
무리뉴, "우리는 댓가를 치른거다"
 무리뉴
 2021-01-02 00:24:58  |   조회: 48
첨부파일 : -
무리뉴, "우리는 댓가를 치른거다"


Q:당신의 팀이 이 경기에서 더 많은 것을 받을 만했다고 생각하나?



A:그렇다 물론. 나는 무승부조차도 최고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승리를 바라고 갔기 때문이다.



(내가 이런 생각을 가진건) 단지 빅 찬스들이 있었기 때문이 아니다, 그건 빅찬스의 타이밍 때문이다,



그 순간에 그들은 어려움에 처해 있었고, 그들의 가장 나쁜 순간이었다. 그리고 우린 그때 그들을 쓰러뜨려야(kill) 했다, 하지만 우리는 기회를 놓쳤다.



그리고 이정도 레벨의 경기에서 보통 그렇게 실수를 하게되면, 댓가를 치르게 마련이다.



나는 당시에도 이로 인해 댓가를 치르리라 생각했었다, 단지 1점 정도 얻는 걸로, 하지만 결국에 우리는 그 1점조차 가져가지 못했다. 그게 매우 실망스러웠었다.



퍼포먼스를 보면 나는 이 팀에 매우 기쁘다, 우리 팀의 의도( http://toto1.xyz )에 기쁘다. 매 경기에 승리를 위해 임하는 그들의 의도에 매우 기쁘다.



그리고 때로는 할수 없는 순간도 있다 그리고 때로는 본래보다 더 잘할 수 없는 경기도 있다. 하지만 그건 상대방이 강해서 이다.



오늘 나는 이런 어려운 경기에서 이런 좋은 팀을 상대해, 우리 선수들(boys)이 매우 잘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우리는 댓가를 치른거라(punished) 생각한다.
2021-01-02 00:24:58
115.75.244.1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연수구 용담로 117번길 41 (만인타워오피스텔 11층)
  • 대표전화 : 032-814-9800~2
  • 팩스 : 032-811-98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 명칭 : 주식회사인천연수신문사
  • 제호 :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 등록번호 : 인천아01068
  • 등록일 : 2011-10-01
  • 발행일 : 2011-10-01
  • 발행인 : 김경래
  • 편집인 : 김미숙
  •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eyspres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