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우즈벡 무역대표부 IFEZ 송도서 공식업무 시작”
“주한 우즈벡 무역대표부 IFEZ 송도서 공식업무 시작”
  • 연수신문
  • 승인 2018.08.17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용 경제청장 “개발경험 공유‧지속 협력 통한 투자유치에 최선”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사진 왼쪽)이 주한 우즈베키스탄 무역대표부 사무실에서 간담회에 참석한 오타비크 무라도프 우즈베키스탄 검찰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사진 왼쪽)이 주한 우즈베키스탄 무역대표부 사무실에서 간담회에 참석한 오타비크 무라도프 우즈베키스탄 검찰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최근 중앙아시아에 위치한 우즈베키스탄의 IFEZ(인천경제자유구역) 벤치마킹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주한 우즈베키스탄 무역대표부가 17일 송도국제도시에서 간담회를 개최하며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주로 서울에 위치하던 각국의 무역대표부가 인천에 개설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도 포스코타워 29층에 자리 잡은 주한 우즈베키스탄 무역대표부는 현재 주한 대사관 명예영사인 김창건 영사가 대표를 맡고 주한 대사관에서 상무담당 2명이 파견되며 우즈베키스탄 중앙정부에서 3명, 지방정부 2명 등 약 7명 정도가 상주 근무할 예정이다. 이들은 본국에서 요청하는 무역 및 투자 관련 이슈에 대해 업무를 수행한다.

한편 주한 우즈베키스탄 무역대표부는 비탈리 펜(Vitaly Fen)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17일 오전 대표부 사무실에서 우즈벡에 진출한 우리나라 경제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사브카트 미르지요예프(Shavkat Mirziyoyev) 대통령의 역점 사업인 경제자유구역 개발 및 활성화에 대한 발표와 함께 우즈베키스탄에 진출한 한국 기업인들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자유롭게 대화하는 시간으로 채워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우리 IFEZ가 15년만에 갯벌에서 이뤄낸 놀라운 성과는 경제자유구역 개발을 통해 성장하려는 우즈베키스탄에 좋은 롤 모델이 될 수 있다”며 “앞으로 IFEZ의 개발경험을 공유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투자유치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FEZ는 지난 3월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주와 양측의 경제자유구역 개발에 관한 협력 의향서를 체결했고 4월에는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이 서울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관을 직접 찾아 송도로 입주하는 주한 우즈베키스탄 무역대표부 와의 협력 및 우즈베키스탄 경제자유구역 개발 협력을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또 5월에는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주관한 경제사절단에도 경제청 관계자가 참석, 현장을 직접 둘러보는 등 우즈베키스탄과 지속적인 협력을 해오고 있다. 이와함께 지난달에는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 주지사가 IFEZ를 방문, 양 기관의 상호 협력 의향서를 체결하며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