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추석 명절 농·축산물 성수품 안정적 공급으로 시민 불편 해소
인천시,추석 명절 농·축산물 성수품 안정적 공급으로 시민 불편 해소
  • 연수신문
  • 승인 2018.09.0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3.~9.21. 성수품 수급안정대책 추진, 도매시장 반입물량 50% 이상 확대 공급

인천시는 민족 최대 고유의 명절인 한가위를 맞이하여 농·축산물 추석 성수품의 원활한 공급과 가격안정을 위해 “농축산물(성수품) 수급안정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9월 3일부터 9월 21일까지 19일 간을 “추석절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이 기간 동안 시와 군·구 및 농산물도매시장 13곳에『농산물 수급안정대책 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도매시장 반입물량을 전년대비 50%이상 늘리고, 지역별로 직거래장터를 개설해 시민들에게 우리지역의 농․특산물을 저렴하게 공급하고 원산지 허위표시 행위 단속을 강화 하는 등 시민들의 추석명절 차례상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한, 이 기간 도매시장에서 거래되는 사과, 배, 포도, 복숭아, 밤, 배추, 무, 양파, 소고기, 돼지고기 등 10개 농·축산물 성수품의 거래물량을 전년 1만 2,141톤보다 50%이상 늘려 1만 9,623톤(농산물 1만 8,402톤, 축산물 1천 221톤)을 확대 공급해 추석명절 성수품의 원활한 수급으로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한다.

수급안정 대책기간 중에는 농·축산물 도매시장의 개장일과 영업시간도 조정된다. 농산물도매시장은 휴무일인 9월 16일(일요일)과 9월 23일(일요일)에도 정상 개장하여 영업하며, 이 기간 동안 개장시간도 새벽 2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2시간 연장 운영한다. 축산물도매시장도 휴무일인 9월 8일(토), 9월 15일(토), 9월 22일(토)에도 정상개장 한다.

인천시에서는 추석 대책기간 중 명절 분위기에 편승한 농·축산물 원산지 허위표시 등 불법 농산물 유통행위 근절하기 위해 군·구와 함께 11개반 48명의 단속반을 편성해 특별사법경찰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등 관련기관과 협조하여 집중 단속도 실시한다.

계양구청 광장 등 10개 지역에서는 인천지역 농업인이 직접 생산한 농·축⋅수산물 및 제수용품 중심으로 직거래 장터도 개설된다.  직거래 장터에서는 시중가격보다 10~30% 정도 저렴하게 신선한 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다. 직거래 장터 세부일정은 지역(군·구)마다 다르므로 사전에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