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 청소년 대상, 건전한 안보의식교육이 절실하다
독자투고 - 청소년 대상, 건전한 안보의식교육이 절실하다
  • 연수신문
  • 승인 2018.09.2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경찰서 보안계 김수정
연수경찰서 보안계 김수정

최근 청소년 대상으로 안보 설문조사 결과, 6.25 발발 연도를 모르는 비율이 56.8% 로 나타났으며, 위협적인 국가 질문에 미국(28.4%), 북한(24.5%)의 조사결과가 나왔다.  
청소년들에게 6.25를 생생한 현실로 인식하길 바라는 것은 무리가 있겠지만
전쟁의 발발과 전개과정, 우리나라에 끼친 막대한 피해에 대한 교육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8.20 ~ 26일 남북이산가족 상봉장면을 TV로 보면서 분단조국의 아픔을 느끼지 못하고 먼나라 얘기처럼 느껴진다면, 그 상황이 과연 아이들만의 탓일까싶다

학교수업 후에도 학원으로, 학원과제로 늦은 시간까지 잠들지 못하는 학생들이 학교 내에서의 딱딱하고 형식적인 안보교육에 제대로 집중할 수 있을까
학업스트레스가 심한 청소년들의 관심과 흥미분야는 안타깝게도 자극적인 스마트폰, 온라인 게임, 영상프로그램 등으로 바뀐지 오래다  

이제 청소년 눈높이에 맞춘 맞춤형 안보교육 콘텐츠 개발이 절실하며, 이에 정부는 관련기관과의 해결 방안을 강구하는 등 제대로 된 안보교육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딱딱한 학교 내 교육에서 벗어나, 직접 눈으로 보며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철원 DMZ, 전쟁기념관, 현충원 등 견학체험의 기회를 넓히고 자발적인 교육에 동참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이 무엇보다 시급하다.

아무리 경제, 사회, 정치적으로 나라가 발전했더라도 안보가 흔들린다면, 모든 것이 무너질 것이다. 미래를 책임질 우리 청소년들이 건전한 안보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어른들이 모범을 보이고, 안보의식 함양을 위해 다함께 노력해 나가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