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공공보건의료 연계 치매관리사업 협약 체결
2019 공공보건의료 연계 치매관리사업 협약 체결
  • 연수신문
  • 승인 2019.02.26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구 ‧ 적십자병원 건강사업 공동추진

연수구는 지난 25일 인천적십자병원과 2019 공공보건의료 치매관리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관내 민간자원과 실효성 있는 협력과 치매관리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것이다.

인천적십자병원은 연수권역 치매안심 클리닉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으로, 올 하반기부터 2020년까지 2년간 운영한다.

치매안심 클리닉에서는 ▲치매조기검진사업(선별검진 포함)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사업 ▲치매파트너즈 양성 및 활동지원 ▲치매사례관리 및 조호관리 연계 ▲치매상담 및 교육홍보 등 치매관리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따른 인천적십자병원 내 치매안심 클리닉 설치로 청학동 연수구 보건소와 선학동 치매안심센터 및 송도동 치매안심센터와 접근성이 떨어지는 연수동 주민들이 보다 쉽게 치매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이번 협약 체결이 치매관리시설 접근성 향상을 통한 조기발견과 중증화 지연에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치매 걱정 없는 안전한 환경조성과 건강도시 연수구 실현을 위한 다양한 건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수구는 권역별로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관내 만60세 이상 주민이라면 누구나 방문해 치매조기검진 및 치매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