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방국세청 개청... "맞춤형 세정 서비스 제공"
인천지방국세청 개청... "맞춤형 세정 서비스 제공"
  • 박진형 기자
  • 승인 2019.04.0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방국세청이 3일 개청식을 열고 업무를 시작했다. 국세청은 1999년 경인·중부지방국세청 통합 이후 20년 만에 다시 7개 지방청 조직을 갖추게 됐다.

인천국세청은 관내 인구(704만명), 조직 규모(2,101명) 등에서 전국의 7개 지방청 중 서울·중부·부산청에 이어 네 번째로 크다. 지난해 기준 세수는 15조8,000억원으로 서울·중부·부산·대전청에 이어 5위다.

관할 지역은 인천·김포·부천 등 인천권과 고양·파주·의정부 등 경기 북부권으로 1개 광역시와 11개 시군이 속해 있다. 지역 내 관할 세무서는 총 12개다.

이날 열린 개청식에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정성호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한승희 국세청장 등 60여명의 관계 인사가 참석했다. 

최정욱 초대 인천지방국세청장은 “지역 경제의 성장동력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맞춤형 세정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청장도 “인천청 개청으로 지역 실정에 맞는 세정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고 납세자의 어려움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공감과 소통의 폭도 넓혀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