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갯벌,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등재
송도갯벌,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등재
  • 연수신문
  • 승인 2019.05.1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구, 고남석 청장 10일 EAAFP 의장으로부터 인천 최초 인증서 수여
천수만‧우포늪 등 국내 12곳 뿐...해수부에 람사르 습지도시 인증도 추진

멸종 위기 철새들의 휴식처인 연수구 송도갯벌이 세계적인 철새보호기구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이하 EAAFP)'에 인천 최초로 이름을 올렸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10일 송도 경원재 앰배서더호텔 아리랑홀에서 열린 ‘EAAFP 사무국 인천유치 10주년 기념식'에서 연수구를 대표해 피트 프로바스코 EAAFP 의장으로부터 인증서를 수여받았다.

이에따라 구는 앞으로 멸종위기조류 서식지인 송도갯벌 보호를 위해 생태계 복원 관리뿐 아니라 교육 홍보와 지역공동체 운영 등 습지보존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또 람사르습지인 송도갯벌을 국제적으로 알리고 연수구의 친환경생태도시 브랜드 강화를 위해 인천시의 협조를 얻어 해양수산부에 람사르습지도시 인증도 신청할 예정이다.

EAAFP는 지난 2002년 지속발전가능한 세계정상회의발의안 목록에 채택된 자발적이고 비형식적인 국제기구로 출발해 2006년 11월 설립됐고 2009년 7월 인천 송도에 사무국을 유치한 바 있다.

현재 사무국에서는 철새의 중요한 기착지인 황해보전을 위해 한국, 북한, 중국 등과 공동사업을 진행 중이며 아시아지역 국가를 포함해 37개 파트너들과 철새 이동경로 보호에 힘을 쏟고 있다.

국내에는 철원평야(1997), 천수만(1999), 우포늪(2008), 금강하구(2010) 등 12곳이 철새 이동경로 네트워크에 이름을 올렸고 세계적으로는 17개국 123곳이 등재되어 있다.

이번에 이름을 올린 송도갯벌은 2009년 인천시 습지보호지역 제1호로 지정된 이후 2014년 람사르습지로 등록된 곳으로 저어새를 비롯한 동아시아 철새의 번식지이자 이동경로로 생태적 보존가치가 높은 지역으로 평가 받고 있다.

구는 이같이 천혜의 보고인 송도갯벌의 보호를 위해 갯벌생태교육, 환경정화사업 등과 습지관리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해 지속적으로 습지보호를 위해 노력해 왔다.

또 경제자유구역청이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송도 11공구 내에 습지센터 조성을 추진하고 있어 사업이 완료되면 센터와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주민들에게 습지의 소중함을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이 자리에서 “오늘 인증서는 철새 이동지가 사라질 경우 인간의 목숨줄도 같이 사라짐을 경고하는 철새들의 절규이자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철새를 친구로 여길 수 있도록 미래세대와 함께 교육하고 키워나가기 위해 송도 갯벌을 잘 보존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