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련시장 골칫거리 주차문제. 구청은 뒷짐?
옥련시장 골칫거리 주차문제. 구청은 뒷짐?
  • 김웅기 기자
  • 승인 2019.07.09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옥련시장 부설주차장 사실상 무용지물
- 연수구청 차량민원과 점검 계획 아직 없어

옥련재래시장 부설주차장 사용불가에 관해 관계부서는 위법임을 인지하면서도 사실상 손을 놓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현행법상으론 주차수요를 유발하는 시설을 건축하거나 설치하려는 자는 그 시설물의 내부 또는 그 부지에 부설주차장을 설치하여야 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그러나 옥련시장의 주차장은 건물 앞 노상 유료주차장이 전부다. 이 역시도 좁은 도로에 설치 해 수요를 감당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 더 큰 문제는 건물 주차장이 사실상 무용지물이 되어버렸다. 건물 사이에 있는 옥련시장 때문에 건물의 기계식 주차장들은 사용할 수가 없다주차장 입구에 점포가 있었으며 금연 푯말이 서 있다.

시장연합회 회장은시에서 지원을 해 준다고 하는데 장소가 없습니다. 옥련초 운동장 지하를 염두 해 두었으나 성추행 등 문제의 소지가 있어서 반대하고 근처 우성 아파트 등도 관내에서 문제 발생 시 책임소재 문제로 답보상태다라고 말했다.

구 관련자 차량민원과는 기계식 주차장은 17년에 점검을 했고 작년과 올해엔 하지 않았습니다. 통상 상하반기 그리고 시에서 지시가 내려올 때 하는데 올해는 딱히 지시가 내려오지 않았습니다. 현재 구에선 오래된 주차장을 순차적으로 점검 중이다. 라고 말했다.

시민들이 옥련시장 주차문제에 대해 불편함을 호소하는 가운데 구청의 점검 소식은 아직도 감감무소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