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20년 주민참여예산사업 전년도 대비 늘어
인천시, 2020년 주민참여예산사업 전년도 대비 늘어
  • 서지수 기자
  • 승인 2019.09.2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시는 2019년 9월 26일, 「2019 주민참여예산 한마당 총회」를 송도 트라이보울에서 개최했다.

이날 총회를 통해 ‘2020년 주민참여예산사업이 최종 선정’되었으며 시장, 시의원, 군구 주민참여 예산위원, 참여예산 서포터즈, 계획 추진단, 시민 등 총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성황을 이루었다.

주요 행사는 주민참여예산 선정을 위한 사전 현장투표와 2019년 주민참여예산 운영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주민 참여예산 우수사례 발표가 있었으며, 예산사업을 선정함에 있어 공정성과 민주성을 도모하고 시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주민투표를 도입함으로서 사전 온라인 투표결과와 당일 현장투표 결과를 합산하여 2020년 주민 예산사업 목록을 최종적으로 선정하여 발표되었다.

총회를 통해 선정된 제안사업은 2020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예산 심사 및 사전절차 이행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2018년 20억원대의 주민참여예산 규모를 2019년 199억원으로 확대하였으며, 2020년은 300억원의 규모가 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고 있다. 갈수록 규모가 커져가는 주민참여 예산사업을 발굴함에 있어 시민들의 의견 반영과 숙의과정을 거치기 위해 올해부터 계획형 사업도 도입하였다.

시 계획형 사업은 금년 2월 참여단체 공모를 시작으로 3월 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청소년, 청년, 여성, 서해평화” 등 4개 분야에 4개 그룹의 참여단체가 선정되었으며, 6개월간의 숙의·조정과정을 통해 35건의 제안사업(38억원)이 발굴 되었다.

동 계획형 사업은 공모과정을 거쳐 금년 3월에 20개의 시범동이 선정되었고, 권역별 조정회의 등을 거쳐 주민밀착형 제안사업 124건(23억원)이 발굴되었다.

계획형 사업 추진을 위해 분야별, 동별 계획형 사업 추진단을 별도로 구성하여 운영하였으며, 모든 시정의 과정에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상설예산학교와 찾아가는 예산교육 등을 확대 운영하여 참여예산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확대 운영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문제점을 평가 분석해서 연말까지 제도운영 개선방안도 이루어질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사업 발굴을 함께해 준 시민제안자, 주민참여예산위원 및 추진단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며, 향후 인천시 주민참여예산제가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