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깜이 선거구 획정’ 지역정가 답답
‘깜깜이 선거구 획정’ 지역정가 답답
  • 김웅기 기자
  • 승인 2019.10.18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D-200일도 채 남지 않았는데 국회 답보상황
-선거구가 어떻게 변하는지에 따라 정책 달라지는데···답답

내년 총선의 선거구 획정 등 선거법 개정이 되지 않고 있어 지역 정가의 예비 후보자들의 셈법이 복잡해졌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국회는 국회의원 지역구를 선거일 전 1년까지 확정해야 한다. 

하지만 지역구 축소와 연동형 비례대표 도입을 골자로 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혁안이 우선 통괘돼야 선거구 획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조국 정국'으로 촉발된 여야 간의 대치 국면이 장기화 되면서 패스트트랙 정국도 사실상 마비가 되다가, 조국 장관의 사퇴로 인해 검찰개혁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패키지 법안인 선거법 논의도 이뤄질 예정이다. 그러나 여·야 지역구의원들의 반대표가 나오거나 조율이 안 될  경우 4.15 총선이 현행 선거법 대로 치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지역 정치권 한 인사는 "확실하게 선거구가 나눠져야 그에 맞는 정책의 방향성이 나올 수 있다"며 "패스트트랙 문제도 불투명 한 상황이라 정책과 공약개발에 애로사항이 있다"고 말했다.

연수구에선 갑지역이 선거구 조정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정개특치개혁특별위원회는 지난 5월 선거구 인구 하한선을 15만 3405명으로 정하고 올해 1월 말 인구를 기준으로 잡았다. 연수갑지역은 1월 기준 15만 228명으로 인구하한선에 못 미친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중요한 건 현재 연수구가 단순 인구수대로 선거구 획정이 되있는게 문제"라며 "유권자들 중심으로 한 동단위로 묶어서 선거구를 획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구의원도 비슷한 입장을 보였다. 구의원은 "연수구는 송도라는 신도심과 그 외의 원도심으로 나뉘는데 현재 지역구는 이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선거구"라며 "차라리 구도심과 원도심권역으로 나눠서 획정하는 것이 지역을 위해 좋다"고 목소리를 냈다.

이에 대해 연수구 선관위는 "결국 해결은 국회에서 해야 하며 아직까지 어떻게 될 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