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송도주민들 항만공사에 주민안정보장 요구
(속보)송도주민들 항만공사에 주민안정보장 요구
  • 연수신문
  • 승인 2020.02.1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연합, 안전보장 우선VS항만공사, 계획 대로 진행 대립각
11일 항만공사 주민안전보장 요구서 수용 여부 관건

송도주민과 인천항만공사가 아암물류2단지 공급을 두고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4일 아암물류2단지 부지조성을 위한 설계제안서 평가를 실시했다.

이에 앞서 물류단지 공급 중단을 요구하며 공사에 항의 방문한 송도 8공구주민연합, 올댓송도 등 입주민 30여명을 대상으로 아암물류2단지 공급진행 설명회를 진행했다.

항만공사는 "송도국제도시 사업초기부터 아암물류2단지 공급이 확정된 사업으로 기존 계획대로 공급될 예정"이라며 "주민들이 우려하고 있는 소음과 분진 등 안전보안을 위해 완충녹지  및 차폐녹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8공구주민들은 "불과 200미터 떨어진 곳에 31,000세대의 밀집 주거지가 형성되는데,  하루에 1000대 이상 오가는 트럭을 완충녹지 하나로 주민안전이 해결될 일이냐"며 "주민주거환경영향평가를 선행하고 아암2단지 공급 잠정중단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항만공사와 이견이 계속되자 주민들은 설명회장을 빠져나와 설계제안서 평가장 앞에 모여 부자장 면담을 요청, 평가장 진입을 시도했다.

특히 항만공사 측은 진입을 막기 위해 책상 및 컴퓨터 복도를 막고 공사 직원들을 배치 하면서 진입하려는 송도주민들과 대치, 설전과 고성이 오가며 긴장이 고조됐다.
결국 일부 주민과 공사 직원 간 몸싸음로 까지 번져 경찰까지 투입된 것.

이 과정에서 항만공사가 평가장 진입을 막기 위해 설치한 책상, 컴퓨터 등이 파손되고 연합회원 1명과 공사직원 1명이 부상을 입었다.

한편 이강구 구의원(송도 1,2,3,4동) 중재로 오는 송도주민 대표들이 정한 요구안을 항만공사에 제출키로 하고 이에 대한 답변을 오는 11일 이정행 부사장이 직접 하는 것으로 협의키로 하여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8공구연합 요구안 주요내용1
8공구연합 요구안 주요내용1

 

송도8공구연합회가 제시한 요구사항에 따르면 

1. 주민에게 욕설과 몸싸움을 유발한 직원의 사과와 징계 요구

2. 현시점 환경영향평가 실시(주거 영향 위주)

3. 인천1호선 연장노선/역사위치 변경

4. 녹지 인접도로의 화물자 진입금지 및 화물차 우회도로 연장

5. 8공구와의 완충녹지 확대

6. 8공구와의 완충녹지 일괄개발 및 조기 착공

7. 공공기관, 물류센터 등 주민참여 경관심의 실시

8 주민참여 의무화 및 정례화

등 8가지 요구안을 제시했다. 

송도8공구연합회 측은 "헌법 제35조1항에 <모든국민은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권리를 가지며 국가와 국민은 환경보전을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라고 명시되어 있다"며 "항만공사는 주민의 안전을 무시한 아암물류단지 공급을 강행을 즉각 멈추고 주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