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박물관 동춘동 일대 어로 민속 자료 확보
인천시립박물관 동춘동 일대 어로 민속 자료 확보
  • 연수신문
  • 승인 2020.03.10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기종 한국청소년인천연맹 총장 ‘범게 민속’자료 기증

인천시립박물관(관장 유동현)은 지난 2월 26일(수) 한국청소년인천연맹 남기종 총장으로부터 동춘동 일대에 있었던 ‘범게 민속’자료를 기증받았다.

어로 민속의 하나인 ‘범게 민속’은 19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동춘동 해안에서 어업을 하던 주민들에게 전하던 풍습이다. 당시 주민들은 범처럼 얼룩이 많은 게를 노끈으로 묶어 대문 위에 걸어두고 액운을 막고자 하였다.

기증받은 자료는 남기종 총장이 인천교대부속국민학교(현 경인교대부설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던 1990년대 초반에 동춘동 일대의 ‘범게 민속’을 직접 조사하면서 촬영한 사진들이 대부분이다. 사진에는 ‘범게 민속’에 대한 것뿐만 아니라 아파트 단지로 개발되기 이전의 동춘동 일대의 모습이 담겨 있기도 하다.

남기종 총장이 기증한 또 다른 자료로 1992년에 인천직할시 남구교육청에서 엮은 『우리고장 인천』이 있다. 이 자료에는 당시 인천교대부속국민학교 학생들이 남기종 총장의 지도로 작성한 「동춘동 범게 이야기」 연구보고서가 수록되어 있다. 

자료에 따르면 남기종 총장과 학생들은 1991년 7~8월에 여름방학을 맞아 동춘동 3통을 집중적으로 조사하였다. 당시 동춘동 3통은 아파트 단지 건설을 위해 동네가 철거되던 상황이었는데도 어업을 꾸려나가고 있던 가구는 4곳이 있었다고 한다. 동춘동의 어부들이 물고기를 잡기 위해 쳐 놓은 그물에 간혹 범게가 걸려들었는데, 범게는 얼룩이 많아 생긴 모습이 범과 흡사하고 껍질이 매우 단단하며 속살이 거의 없기 때문에 식용으로 이용되지는 않았다고 한다. 주민들은 식용으로 범게를 이용하는 대신 노끈으로 묶어 대문 위에 걸어두며 액막이를 바랬다.

유동현 시립박물관장은 “지난 2월 11일에 한국청소년인천연맹과 우리 박물관은 어린이와 청소년 교육의 교류를 위해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며 “협약에 곧이어 총장님이 우리 박물관에 사라지고 잊혀진 지역의 민속자료를 기증해주신 것은 학술적으로나 교육적으로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일을 계기로 시민들이 지역의 역사가 담긴 사진 한 장이라도 소중히 생각하고 박물관에 기증해주셨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증된 자료는 등록 과정을 거쳐 박물관 소장 자료로 영구 보관되며 선별된 자료는 일정 기간 동안 기증실에 전시된다. 아울러, 기증자에게는 감사패를 증정하고 명패를 전시하여 감사의 뜻을 전한다. 자료 기증은 박물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