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차단, 송도 G타워 본동 22일까지 폐쇄
코로나19 확산 차단, 송도 G타워 본동 22일까지 폐쇄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3.20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기구 확진자 발생에 따른 선제적 조치, 필수근무인원 아트센터 인천에서 근무
IFEZ 직원이 G타워 정문 출입구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임시폐쇄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송도 G타워 본동 건물을 근무일인 20일을 포함해 주말인 오는 22일까지 자진 폐쇄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G타워에 입주해 있는 국제기구의 근무직원이 해외 출장을 다녀온 후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19일 다른 직원도 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을 받은데 따른 대응조치의 일환이다. 특히, 이중 한 명은 해외 출장 후 G타워 사무실을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조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인천경제청에서는 인천경제청과 국제기구 등이 입주해 있는 G타워 본동 건물에 대해 20일부터 22일까지 폐쇄하고 출입을 통제한다.
이와 함께 20일 G타워 본동 건물 전체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인천경제청 직원들은 건물 폐쇄 기간동안 재택근무를 하게 되며, 필수 근무인원 50여명은 아트센터 인천으로 근무지를 옮겨 근무하게 된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G타워 근무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 조치에 나서게 된 만큼 시민들과 직원 등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