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슬기로운 집콕생활 응원하는 온라인 공연
인천시, 슬기로운 집콕생활 응원하는 온라인 공연
  • 서지수 기자
  • 승인 2020.04.22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22일부터 5월말까지 5차례 라이브공연 생중계
시 공식채널에 응원영상, 3D 박물관, 개그 등 힐링콘텐츠 다양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심신을 위로해주기 위해 대중음악, 클래식 등 다채로운 라이브공연을 온라인 서비스한다.  

인천시는 4월 22일 블루스 음악을 시작으로 5월 말까지 5차례에 걸쳐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인천시 공식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한다.

시는 우선 인천문화예술회관의 대표브랜드공연으로 매번 매진사례를 기록하는 ‘커피콘서트’를 올해는 무관객 공연으로 진행해, 우리나라 블루스 음악의 거장인 김목경 밴드 공연을 4월 22일 오후 2시 인천시 공식 유튜브 채널과 인천문화예술회관 페이스북에서 시청할 수 있다.

김목경은 데뷔 30년을 맞은 블루스 음악의 거장으로 ‘부르지마’, ‘플레이 더 블루스’, ‘외로운 방랑자’, ‘멈추지 말아요’ 등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뮤지션이다. 고 김광석이 부른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원작자이기도 하다. 그는 영국에서의 오랜 음악활동으로 쌓은 블루스 음악에 한국인 특유의 한의 정서를 가미한 독창적인 음악세계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 4월 25일엔 네이버TV 아트센트인천에서 ‘멘델스존의 봄의 노래’와 ‘바이올린 협주곡’, ‘베토벤 교향곡 제7번’ 등과 작곡가의 숨겨진 이야기들을 담은 ‘아트센터인천 베토벤 비긴즈 공연’을 3시부터 2시간동안 무료 생중계한다.

28일 오후 2시엔 인천 출신 걸그룹과 가수를 초청한다. 이날 공연에선 ‘너의 목소리가 들려 시즌5’ 우승자인 성다빈(아이돌그룹 에이프린스 멤버), 인천출신 5인조 걸그룹 ‘에피소드’와  6인조 걸그룹 ‘파스텔걸스’, 트로트 가수 최수호 그리고 발달장애인 혼성4인조 파란북극성 등 총 6개팀이 2시간 동안 장르를 넘나드는 공연을 펼친다. 인천연예예술인협회와 함께하는 이날 공연은 제국의아이들 메인랩퍼인 김태헌이 사회를 맡아 진행한다. 

5월 15일 오전 10시엔 인천시립교향악단 내 챔버오케스트라의 ‘차이코프스키 리부트’가 온라인 무대를 달군다. 온라인 공연의 피날레는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장식한다. 인천시향은 5월 29일 오후 7시30분  ‘제387회 정기연주회’를 통해 ‘작곡가 집중탐구1-차이코프스키’ 공연을 2시간 동안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한다.

인천시의 온라인 공연은 인천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시청할 수 있으며, 인천시 홈페이지 내 ‘힘내라! 인천시민!’ 페이지에서 다시보기로 즐길 수 있다.

‘힘내라! 인천시민!’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인천시가 지난 3월 23일부터 시 홈페이지, 공식 유튜브, SNS채널 등을 통해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재밌고 유익한 온라인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로 조회수가 수만 회를 넘어가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TV프로그램 미스터 트롯에 출연한 인천 출신 가수 김수찬의 응원영상,3D박물관, 개그 등 순수예술부터 대중예술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방문자수가 나날이 늘고 있다. 

집에서 아이들과 시간 보낼 수 있는 ‘아무놀이 챌린지’, ‘집에서 손쉽게 만드는 DIY’등 4월 22일 현재 50여개 콘텐츠가 올라와 있어 선택의 폭도 넓다. 
 
인천시 홍보대사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릴레이 캠페인’은 22일 현재 2만4930건의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스타일 축구 레슨’, ‘집에서 문화생활 즐기기’, ‘홈트레이닝’ 등도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를 비롯해 ‘개그콘서트’의 송필근을 포함 개그맨 5명으로 구성된 인천시 홍보대사 ‘필근아소극장팀’의 코로나19 코믹영상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폐쇄한 인천대공원과 월미공원, 자유공원, 수봉공원의 벚꽃 풍경을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 등이 큰 호응을 얻었다.

백상현 소통기획담당관은 “인천시민들이 집에서 온라인으로 다양한 콘텐트를 즐기며 코로나19로 인한 스트레스를 건강하게 극복할 수 있도록 3월부터 다양한 콘텐트를 제공하고 있다. 시민호응이 커 이번에는 5월말까지 이어지는 라이브방송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