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인천시립무용단의 춤축제! “춤추는 도시 인천 – 문화백신 온·오프라인”
온라인·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인천시립무용단의 춤축제! “춤추는 도시 인천 – 문화백신 온·오프라인”
  • 서지수 기자
  • 승인 2020.05.0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장에 오지 못하는 관객도, 공연장의 현장감을 사랑하는 관객도 모두 함께

인천시립무용단(예술감독 윤성주)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사회 분위기를 환원하고 춤과 예술을 통해 지치지 않는 새로운 희망을 전하고자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구성의 춤축제 <춤추는 도시 인천 – 문화백신 온․오프라인>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항상 곁에 있는 춤’을 모토로 2008년 시작한 인천시립무용단의 <춤추는 도시 인천>은 공연장이나 문화기관 중심의 축제가 아닌 온전히 무용단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특별한 축제로, 춤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과 함께 무용 저변 확대를 위해 솔선하여 이끌어온 춤 축제이다. 

인천시립무용단은 한 치를 내다볼 수 없는 코로나19 진행 상황 속에서 공연장에 오지 못하는 관객도, 공연장의 현장감을 사랑하는 관객도 함께할 수 있기를 꿈꾸며 이 춤축제를 준비했다. 인천문화예술회관과 인천시 유튜브를 통해 안방에서 즐기는 온라인 중계와 더불어 사회적 거리두기 좌석제를 적용한 직접관람을 동시에 병행하여 관객들의 문화적 갈증 해소와 방역,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다.

첫 번째 온라인 프로그램은 5월 22일 오후 8시에 공개되는 “담청(淡靑)  내보이며 전통춤의 세련된 무대화를 성공적으로 이뤄낸 작품 <담청(淡靑)>을 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단순히 공연의 전막을 상영하는 데 그치지 않고 작품을 안무한 윤성주 예술감독과 공연예술 전방위에서 활약하는 평론가 윤중강의 대담과 해설을 통해 화면으로만 작품을 만나게 되는 관객들의 이해도와 접근성을 높인다.

5월 24일 오후 7시 30분에 선보이는 <IMDT Curation-우리 춤 조각보>는 미술관에서 큐레이터가 작품을 선정하고 관람객에게 설명하듯 인천시립무용단이 행보를 주목할 만한 무용가들을 선정하여 소개하고 선보이는 공연이다. 올해는 인천시립무용단의 기둥으로 활약하는 단원들의 전통춤 독무로 구성하였다. 작은 조각 천 하나하나가 모여 특별한 조화와 아름다운 조형미를 만들어내는 전통의 조각보처럼, 한 무대 한 무대 정성스럽게 준비하여 한국 전통무용의 백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공연장과 온라인 및 방송 중계가 동시에 진행된다. 향기 가득한 5월 봄밤의 고즈넉한 정취와 우리 춤, 그 멋스러운 세계를 안방으로 전달한다.

축제의 마지막은 인천시립무용단의 상임부안무가 전성재의 창작 신작 <MOV.ing>이 장식한다. 영화 및 영상파일의 확장자로 이용되는 'MOV.'와 현재 진행형 어미인 ‘ing'를 조합해 만든 제목의 ’MOV.ing'은 영화의 감성을 압축한 O.S.T를 통해 느껴지는 다양한 감정과 추억을 춤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엘렉톤 라이브가 만들어내는 오케스트라 선율, 음악과 연계되어 무대를 채우는 미술작품, 투사된 그림과 하나 된 무용수들의 절정의 테크닉과 감정 표현이 영화 속 그 장면에서 파생된 감정을 한 순간에 눈앞에 펼쳐 보인다.  28일 온라인 라이브 중계, 29일 사회적 거리두기 좌석제를 적용한 직접 관람으로 두 차례 공연될 예정이다.  

각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상영 일정 및 채널은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및 무용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