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여름철 폭염 안전하게 보내기
[기고] 여름철 폭염 안전하게 보내기
  • 연수신문
  • 승인 2020.07.14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송도소방서
119재난대응과
소방위 김현희

연일 이어진 더위를 몰아내며 본격적인 장마철이 지나고 나면 더욱더 무더운 여름철이 찾아온다. 온난화 등 기온이상 현상으로 해마다 여름의 길이가 길어지고 고온의 날씨가 지속되는 현상이 잦아지고 있다. 

매년 찾아오는 여름철 무더위, 그중에서도 가장 더운 폭염 기간에 건강한 하루를 보내기 위해서 어떻게 하면 좋을지 살펴보자.

여름기간에는 폭염주의보나 폭염경보 발령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폭염 주의보는 6월~9월에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주의보라고 구분된다. 폭염 경보는 일 최고기온이 35℃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 될 때이다. 
여름철 폭염은 열사병이나 열경련 등의 온열질환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심하면 사망에 이르게 된다. 폭염이 잦은 여름철에는 안전사항을 숙지하고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이런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폭염 대비 방법으로 충분한 물을 섭취하고 가장 더운 시간인 12시부터 17시까지는 가급적 실내에서 활동해야 하며, 외출할 경우에는 모자와 가벼운 옷차림, 물병을 항상 휴대하여야 한다. 또한 야외활동 후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온열질환 환자 발생 시 응급처치 방법으로는 서늘한 곳으로 환자를 이동시키고 의복을 제거하는 등 폭염 환경으로부터 보호해야 하며 의식이 양호하면 음료나 물을 마시게 하고 의식이 없다면 환자에게 음료나 물을 주지말고 기도를 개방하여 확보해 주어야 한다. 그리고 신속하게 119에 신고해야 한다.

119구급차에는 폭염질환 환자를 대비하여 아이스조끼, 아이스팩, 전해질 음료 및 물 등 온열환자의 응급처치를 할 수 있는 장비가 갖추어져 있어 환자 발생 시 신속한 응급처치 및 치료 가능한 병원으로의 이송이 가능하다.

폭염특보, 폭염주의보의 더위의 날에도 외부에 외출을 해야 하거나, 자택에 냉방기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경우에는 가장 더운 시간에 이용할 수 있는 거주지 인근 무더위쉼터로 이동하면 좋다. 더위를 피하고 폭염으로부터 건강을 해치지 않을 수 있도록, 시군구 단위 별로 마련되어 있으니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하거나 직접 지자체에 방문/ 전화 등을 통하여 위치를 확인해 둘 필요가 있다.

다시 정리해보면 온열질환으로부터 안전하게 생활하기 위해선 온열증상이 의심될 때 시원한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고 이온음료를 섭취하는 등 신속한 응급조치가 이뤄져야 한다. 온열질환은 초기 적절한 응급초치를 통해 심각한 인명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뜨거운 여름날 탈수가 생기지 않게 자주 물을 마셔주고 무리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기상정보를 수시로 확인하여 폭염을 대비한다면 안전하고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