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 그린벨트 보존 동참 촉구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시 그린벨트 보존 동참 촉구
  • 김도훈 기자
  • 승인 2020.07.24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일반산업단지 추진 중단하고 그린벨트 보존 촉구
"유해환경 완충지역 사라지면 인근 주민들 위협 받아"
승기천을 사이에 두고 붙어 있는 주거단지와 남동일반산업단지 예정 지역

인천평화복지연대(이하 평복연)이 인천시와 남동구청도 그린벨트 보존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은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그린벨트를 미래세대를 위해 해제하지 않고 계속 보존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현재 남동구청과 한국산업은행이 공동출자해 추진하고 있는 남동일반산업단지는 남촌동 625-31 일원에 약 8만평(266,604㎡)의 그린벨트를 해제하고 건설될 예정이다.

지난 6월 인천시의회에서 그린벨트 해제에 대해 원안가결 의견청취를 거쳤으며 7월 중에 중앙정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요청이 추진될 예정이다.

이에 평복연은 21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의 그린벨트 방침에 동참한다는 의사를 밝히며 인천시와 남동구청도 그린벨트 보존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고, 인천시의회에 그린벨트 해제를 재검토 할 것을 요구했다.

계획대로 남동일반산단이 추진된다면 기존의 남동공단과 주거지역 사이에 있던 유해환경 완충지역이 사라지게 된다. 이 산단은 선학초등학교와 약 90m, 남촌초등학교·연수초등학교와 약 350m, 논곡초등학교와 500m로 근접하고 있다. 인근 초등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은 이 산단으로 부터 직접적인 피해를 받을 수밖에 없다.

이 산업단지 조성에 따른 환경영향평가서(초안)는 1군 발암물질로 분류된 포름알데히드·카드뮴·비소·벤젠 모두 발암 위해도 값을 초과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기재하고 있다. 그나마 그린벨트로인해 남동공단의 환경피해를 줄일 수 있던 것조차 사라져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된다.

평복연은 "박남춘 시장과 이강호 남동구청장이 대통령의 결단처럼 미래세대를 위한 그린벨트 보존에 동참하고 주민의 안전에 함께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