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건강권 위협하는 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 발족
주민 건강권 위협하는 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 발족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9.08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주민단체, 교육계, 시민단체 종교계 등 발벗고 나서
발암물질 사업 강행 인천시, 주민 건강권 사수 행동 돌입

발암물질 위해도 초과가 예측되는 남촌일반산업단지 조성 반대를 위해 연수구 주민들이 발 벗고 나섰다.

지난 5일 연수구 주민과 시민단체는 화상회의 프로그램(ZOOM)을 통해 1차 공동대표단 회의를 열고 '주민 건강권 위협하는 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를 발족했다.

이번 1차 회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상황을 감안하여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이용한 비대면 회의로 진행됐으며, 연수구 주민, 선학동 주민자치회, 선학동 상가연합회,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학부모 대표, 연수평화복지연대, 인천여성회 연수지부, 참여자치 연수구민네트워크, 연수구 기독교 연합 등 일반 주민들과, 자생단체, 시민, 교육, 종교 단체 등 각계 단체가 이날 회의에 참여했다.

대책위는 이날 1차 회의에서 대책위 발족을 의결하고, 임원구성 및 활동방향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책위 관계자는 "환경영향평가(초안)에서 1급 발암물질 4종이 위해도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음에도 관계기관협의 자료나, 주민설명회 요약자료에도 고의 누락 및 허위기재 의혹이 불거졌다"며 "인접지역인 남동구, 연수구, 미추홀구에 설명회 공고 및 의견청취 등이 진행되었어야 함에도 미추홀구는 아예 빠뜨리는 등 부실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천시가 아무런 이견 없이 그린벨트를 해제를 가결하고, 주민 의견 청취 미흡, 건강권/환경권에 대한 충분한 대책 마련 없이 강행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향후 남촌산단의 직접적 피해 당사자인 주민 스스로 대책위를 구성해 주민 건강권을 사수하기 위한 집단행동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향후 대책위는 현수막 게시 및 서명운동, 온라인 청원, 인천시장 면담 등 주민 홍보활동을 시작으로 코로나19 추의에 따라 공청회 개최, 인천시장 면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