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소각장 위치 두고 연수구 정치권 연이어 반발
쓰레기 소각장 위치 두고 연수구 정치권 연이어 반발
  • 서지수 기자
  • 승인 2020.11.2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일영 의원, 주민 동의없는 쓰레기 소각장 원천 무효
지역 주민 밀집 생활지역과 소각장 거리 불과 1.5km 내외
연수구의회도 주민들과의 대화 및 여론 수렴 없이 인천시의 일방적인 선정 반대
연수구청 브리핑룸에서 쓰레기소각장 무효 입장을 밝히는 정일영 의원/연수신문 seeyspress@naver.com

인천시가 수도권 매립지 종료에 맞춰 발표된 소각장 후보지 선정으로 인해 영향권에 들어가는 연수구 지역과 정치권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의원은 23일 연수구청 브리핑룸에서 인천시에서 발표한 주민 동의 없는 쓰레기 소각장은 원천 무효화를 주장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근 인천시가 발표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한 ‘친환경 자원환경시설 건립 기본계획안’에는 쓰레기 발생지 처리 원칙에 따라 지역별로 소각장을 신설하는 예비후보지를 선정했지만 의견 수렴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해당 지역 및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정일영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송도국제도시와 인접해있는 남동구와 중구의 소각장 위치가 반드시 변경되어야 함을 3가지 이유를 제시하면서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먼저 지역 주민과의 충분한 대화나 여론 수렴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점을 이야기하며 주민들이 밀집되어 실생활 하는 곳과 쓰레기 소각장의 거리가 불과 1.5km 내외에도 불구하고 주민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을 비판했다. 

또한 소각장이 연수구 관내에 포함되지 않지만 근처 주민들이 제일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인센티브는 해당 지역구에만 제공되는 문제와 소각장 건설을 위해선 연수구 지역 주민들과 협의체를 만들고 지자체와 충분히 대화하여 합의 후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인천시의 일방적인 발표는 받아들일 수 없으며, 주민 동의 없는 쓰레기 소각장 계획은 원천 무효화해야 한다“ 고 주장했다. 

한편 연수구의회도 의원들과 함께 최근 발표된 인천시의 친환경 자원환경시설 건립 기본계획안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명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시의 발표대로라면 연수구 송도 자원순환센터와 송도 SRF 자원순환센터, 중구 신흥동 자원순환센터 등 4개의 폐기물 소각장이 연수구를 중심으로 둘러싸게 된다. 

대표로 성명을 발표한 김성해 의장은 4곳의 폐기물시설로 둘러싸인 여건에서 어떻게 악취, 분진, 수질 오염 등 연수구민의 건강을 지켜나가야 할 것인지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발생지 처리원칙에 따라 폐기물 처리에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을 군구가 자체적으로 책임져야 하지만 현 상황이면 4곳의 폐기물 처리시설과 인접한 주변 주민들이 겪어야 할 여러 불편과 건강권 침해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되지 않아 이로 받는 피해를 고스란히 감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연수구는 외지에 속한 지역이라는 이유로 인천 최대 쓰레기소각장과 LNG 생산기지, 승기하수처리장 등 많은 위해 시설 속에 살아왔으며, 4개의 소각장의 최대 피해는 결국 이번에도 연수구민일 수밖에 없어 이 이상 주민들에게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성해 의장은 ”구민들의 건강권 침해에 대한 문제 해소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 라며 ” 주민들이 참여하는 공론화 위원회의 조속한 구성과 군·구간 형평성 있는 위치 조정을 통해 구민들의 우려를 해소시키기를 의회 일동과 강력히 요청한다.“ 고 말해 쓰레기 소각장 위치 선정을 두고 지역 사회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