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동춘묘역 문화재 해제 청원서 구에 제출
주민들 동춘묘역 문화재 해제 청원서 구에 제출
  • 서지수 기자
  • 승인 2021.01.0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 3000여 세대 청원 받아, 감사원 감사청구 등 강력 의지 피력
연수구, 이번주 중 인천시에 동춘묘역 문화재 해제 의견서 제출 예정
정씨종중, 일부 유언비어로 명예훼손 법정대응 시사 대립각 심화되나
영일정씨 판결사공파 ‧ 승지공파 동춘묘역 사진제공=연수구청
영일정씨 판결사공파 ‧ 승지공파 동춘묘역 사진제공=연수구청

시지정문화재 동춘묘역의 지정해제를 원하는 주민들이 서명부를 고남석 연수구에 제출했다. 

4일 동춘묘역 인근 주민들은 연수구청 문화체육과를 방문 영일정씨 동춘묘역의 시지정문화재 해제를 원하는 연수구민 3천여 세대 의견서 및 청원서를 제출해 의지를 피력했다.

앞서 청량산에 위치한 영일정씨 판결사공파·승지공파 동춘묘역은 지난해 3월 인천시로부터 시지정문화재로 지정된 후 관련법에 따라 연수구가 지난해 11월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내 건축행위 등에 관한 허용기준"을 고시 및 의견수렴하는 과정에서 건축 고도제한 범위에 들어간 아파트 및 상가들의 재산권 침해가 우려되면서 주민들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혔다.

이후 구는 보존지역 범위를 기존 500m에서 동춘묘역 부지로 최소화한 기준을 2차 고시해 최대한 중재에 나섰지만, 향후 재개발 재건축을 앞둔 아파트의 제재를 우려한 주민들의 더욱 거센 반발로 결국 해당 혀용기준안을 폐기하고 구민들의 의견을 받들어 동춘묘역의 문화재 지정해제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에 주민들은 동춘묘역 시지정문화재 해제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본격 행동에 나선 것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이번에 문화재 해제를 위해 9개의 아파트단지 및 상가 업주들의 서명을 받은 청원서를 연수구에 제출했다."며 "연수구가 이를 첨부하여 인천시에 의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동춘묘역의 대부분의 묘지가 90년대에 이장된 것으로 일부 석물 등에만 보존가치가 있는 것을 문화재로 지정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며 "결구 재건축 등 개발 행위를 위해서는 심의에 매번 걸리게 되는 등 주민들의 피해로 고스란히 돌아가는 만큼 향후 (동춘묘역의)문화재 해제를 위해 인천시 온라인 시민 청원 및 감사원 감사청구 등을 행동에 옮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영일 정씨 종중 관계자는 ”문화재 지정을 위해 3년간 요건을 갖춰서 가치가 있다고 시에서 인정을 받은 사항“ 이며 ”종중에서는 문화재를 존치하되 근처의 주민들이나 영향을 받는 부분은 불이익이 없도록 연수구에 조정안을 요청하고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했지만 문화재 취소를 하라고 주민들이 플래카드를 붙이고 사실과 다른 부분을 기재해 종중을 명예훼손하고 있어 법적 대응까지 고려하는 상황이다“라고 말해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연수구는 오는 8일 비대위가 제출한 청원서를 첨부해 동춘묘역의 시지정문화재 해제를 요청하는 의견서를 인천시에 제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