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곧대교, 인천시 국책 사업으로 추진
배곧대교, 인천시 국책 사업으로 추진
  • 서지수 기자
  • 승인 2021.01.11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책사업 추진 시 습지보호지역 지정 해제 가능
환경단체, 계획안 즉각 폐기 촉구...입지 부적절
배곧대교 건설안 사진제공=시흥시

인천시가 배곧대교 건설 사업을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으로 포함해 국책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11일 인천시는 시흥시와 경제청과 논의해 매립중인 송도 11공구와 시흥시 배곧신도시를 연결하는 배곧대교를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에 포함시켜 국책 사업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배곧대교는 총 길이 1.89km의 왕복 4차로 해상교량으로 건설되며 총 사업비는 1천 904억원이다. 2021년 하반기에 착공해 2025년 하반기에 완공할 계획으로 BTO방식 (build-transfer-operate : 수익형 민자사업)으로 진행한다. 

배곧대교 건설 사업을 국책사업으로 추진할 경우 습지보전법 시행령 6조의 대규모 국책사업으로서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업이나 자원개발을 위해 불가피한 경우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해제할 수 있는 사유를 충족하게 된다. 

이를 두고 환경단체는 한강유역환경청에서 시흥시에 통보한 배곧대교 환경영향평가서(초안)평가에 입지가 부적절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멸종위기 등급의 동식물과 희귀한 생태계가 보전된 람사르 습지가 훼손된다며 계획안을 즉각 폐기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배곧대교 건설을 놓고 송도 주민들의 의견도 엇갈리고 있다. 송도 내 현안 중 배곧대교가 우선 순위는 아니라는 의견과 함께 지난해 8월 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 회의에서 배곧신도시에서 예타가 진행중인 서울대병원의 유치가 성공할 시 불과 6km 떨어져있는 세브란스 병원 건립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연세대 한균희 학장의 발언을 두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것이다. 

반면 송도국제도시가 타 도시와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점과 교통 불편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다리 개통으로 외지 사람들의 송도 유입과 교통상황을 개선함으로서 송도의 활성화를 도와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배곧대교는 아암대로 정체 등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조속히 착공이 필요한 사항으로 송도와 배곧 양쪽 경제자유구역을 연결 할 수 있는 기반시설로 생각하고 있다” 며 “ 환경 파괴 우려가 있는 부분은 해상교량의 친환경 공법 건설과 습지 추가 지정 등 환경단체와의 논의를 통해 합의점을 찾을 것으로, 사업 추진 과정에서 시민들을 비롯한 환경단체와 배곧대교 건설을 위해 협의를 통해 공감대를 형성할 것” 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