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춘묘역 묘지, 석물 허위등록 의혹?
동춘묘역 묘지, 석물 허위등록 의혹?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1.01.26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묘지 2기, 석물 8점 등록 주소지 아닌 봉재산에 위치
분묘 17기중 8기 90년대 이장돼, 석물 이부 최근 조성
청량산 A구역으로 지정된 시 문화재 영일정씨 동춘묘역 기념물 (분묘17기와 석물 66점) 중 일부(분묘 2기, 석물 8점)가 1.3km 떨어진 봉재산 B구역에 위치해 있는 것으로 드러나 문제가 지적되고 있다.
/연수신문 seeyspress@naver.com

재산권 침해 우려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센 영일정씨 동춘묘역이 허위등록 의혹이 제기되 논란이 커지고 있다.

동춘묘역 시(市)문화재 해제 범(汎)주민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인천시가 청량산이 위치한 연수구 동춘동 3필지(177번지, 52-21번지 및 산3번지 20,737㎡) 동춘묘역의 묘역 17기와 석물 66점을 인천광역시 기념물 제68호로 지정했으나 실제로 지정대상물 중 승지공파 시조(여온)와 그의 자(용)의 분묘 2기와 관련 석물 8점은 별개의 장소(동춘동 산58-1)에 위치해 있다고 주장했다.

분묘 2기와 석물 8점이 위치한 동춘동 산58-1은 봉재산 초입으로 동춘묘역과는 약 1.2km가 떨어진 지역으로 동춘묘역에 등록된 기록과 사실과 달라 문화재 지정예고공고 및 지정공고의 효력에 대해 문제가 발행한 것이다.

대책위는 또한 지정 대상물의 문화재 가치성에 대한 의문도 제기했다.

문묘 5기(자원/함/언규/귀년/선)는 경기도 파주에서 92년에, 분묘 3기(우량/휘량/원달)는 연수 신도시 개발당시 수용대상이 되면서 90년대 초반 각각 현재 묘역으로 불법 이장되었고, 석물 또한 이장 당시 새로 제작한 현대 조형물이 상당부분 포함되어 있어 문화재로서 가치가 없다는 지적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새로 조성된 분묘는 400년전부터 이어 내려온 분묘가 아니기 때문에 영일정씨 종중 가문의 자랑일 뿐 조선시대의 역사적 가치면에서 문제가 있다."며 "최근 제작한 석물들과 문화재로 등록된 기록과 실제 위치가 다름에도 시 문화재로 지정된 것은 비상식적인 행정행위"라고 말했다.

이러한 문제가 사실로 확인되면서 관할 관청인 연수구도 일부 분묘와 석물의 위치가 동춘묘역이 아닌점과, 현대에 조성 및 이장된 석물 분묘, 주민들의 재산권 피해 등 추가 조사 내용을 담은 문화재 해제 검토 의견을 이달 7일 시에 체출했다.

이에 대해 시는 주민들의 주장과 연수구의 입장을 정리해 2월 중 문화재위원회를 소집해 재검토하기로 했다.

영일정씨 종중 관계자는 "분묘와 석물은 시 문화재위원회에서 공식적인 절차에 따라 지정된 것."이라며 "건축해위 허용기준으로 주민들의 피해를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시와 구청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한편 동춘묘역의 인천시에 등록된 사실과 다른 문제가 발견되면서 비슷한 이유로 문화재 지정이 해제된 케이스가 있어 주목된다.

문화재 지정(명승 35호) 성락원(서울 성북구)으로 조선 철종 때 이조판서였던 심상웅이 조성한 민간 별장이었다는 이유로 2008년 명승으로 지정되었으나, 심상웅이라는 이조판서가 없었으며, 성락원이라는 이름은 20세기 후반에 지어진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커지자 지난해 1월 문화재를 해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