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추운 날씨에 더 위험한 심, 뇌혈관 질환, 빠른 대처 위해 주요 증상을 잘 알아두자
[기고] 추운 날씨에 더 위험한 심, 뇌혈관 질환, 빠른 대처 위해 주요 증상을 잘 알아두자
  • 연수신문
  • 승인 2021.02.17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소방서
소방행정과
소방사 박준영

올해 겨울은 상대적으로 온화했던 작년 겨울에 비해 매서운 한파와 대설 등의 악천후가 지속되고 있다.

이렇게 겨울철 날씨가 추워지고 일교차가 큰 환경에서 추위에 노출된 인체는 체온 손실을 막고자 혈관을 수축시키게 된다. 그에 따라 혈압이 상승하며 심박수가 늘어나 심장에 부담을 주게 된다. 이러한 부담은 심장과 뇌의 중요한 혈관과 관련된 질환인 뇌졸중, 심근경색 등의 발생 확률을 증가시킨다.

이러한 심, 뇌혈관 질환은 우리나라 국민 사망의 주요 요인이다. 2019년도 통계청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주요 사망원인은 1위 악성신생물(암), 2위 심장 질환, 3위 폐렴, 4위 뇌혈관 질환으로 나타났다. 2위와 4위가 순환과 관련된 질환인 것이다.

또한 발병 후 생존하더라도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일상생활에 많은 지장을 주는 합병증, 후유증을 동반한다. 심근경색의 경후 심근의 손상에 따른 심부전, 부정맥 등이 생길 수 있으며 뇌졸중의 경우 뇌의 손상에 의한 편측 사지의 마비, 감각 이상, 삼킴 장애(연하장애), 시각 이상, 언어 장애, 인지능력 감소 등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심, 뇌혈관 질환 발병 시 빠른 대처를 위해 질환의 증상들을 잘 파악해두어야 한다. 그래서 대표적 심, 뇌혈관 질환인 뇌졸중과 심근경색의 증상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보자.

첫 번째로 뇌졸중의 주요 증상에는 갑작스러운 어지럼증과 두통, 의식 변화, 한쪽 사지의 힘 빠짐, 말이 어눌해지거나 말할 때 어색함. 갑작스러운 시력 장애나 하나의 물체가 두 개로 보임, 음식을 먹거나 물을 삼키기 힘듦 등이 있다.

두 번째로 심근경색의 주요 증상에는 가슴의 극심한 통증 혹은 가슴에서 어깨, 목, 팔로 퍼져나가는 통증, 가쁜 호흡과 호흡곤란, 식은땀과 얼굴 사지 등의 청색증(순환이 잘 이루어지지 못하여 파랗게 변함), 구토, 구역 등이 있다. 

겨울철의 불청객인 심, 뇌혈관 질환은 치명적인 만큼 빠르고 전문적인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 그래서 질환이 발생했음을 빠르게 인지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그 점에 유의하고 앞서 말한 두 질환의 주요 증상들을 잘 숙지해서, 만약 이러한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119에 신고하여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동하여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