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송도국제도시도서관 국제설계 韓․美공동응모작 선정
연수구 송도국제도시도서관 국제설계 韓․美공동응모작 선정
  • 연수신문
  • 승인 2021.03.02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4개국 242개 작품 심사 치열…당선작 (주)선건축사-Pentatonic LLC
중앙 공용공간에서 나누어지는 공간․동선 등 설계 파리 루브루박물관 연상
응답형 공공네트워크 제시…395억원 투입 인천의 랜드마크 2023년 준공
당선작 조감도
사진제공=연수구

연수구(구청장 고남석) 송도동 115-2번지(잭니클라우스 골프장 맞은편)에 인천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건립될 송도국제도시 도서관이 치열한 국제설계공모 끝에 당선작을 확정했다.

 당선작으로는 중앙의 공용공간으로부터 나누어지는 공간과 동선이 파리의 루브루박물관을 연상토록 설계한 (주)선건축사사무소와 Pentatonic LLC(미국)의 공동응모 작품이 최종 선정됐다.

 심사위원들은 수상작에 대해 목재 재질의 입면외장재가 친환경적인 외관을 형성시킬 수 있고 기존의 유형화된 도서관을 넘어 송도만의 새로운 유형의 도서관으로 설계 됐다는 공통의견을 내놓았다.

 연수구는 지난달 26일 연수구청 대회의실에서 오전 7시부터 대면 및 화상심사 방식으로 송도국제도시 도서관 국제설계공모 심사를 진행해 1등작에서부터 5등작까지의 작품을 선정했다.

 이번 국제설계공모는 지난 1월 접수 마감결과 이례적으로 국내 132팀과 해외 397팀이 관심을 보였으며,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에도 44개국 242개 작품이 단독 혹은 공동으로 제출되는 등 국․내외 건축가들의 주목을 받았다.

 심사에는 임재용 심사위원장(OCA 건축사사무소 대표)을 비롯해 이은석 (경희대학교), 임종엽(인하대학교), John Enright(USA, Griffin Enright Architects), Louis Becker(Denmake, Henning Larsen Architects), Robert Greenwood(Norway, Snohetta) 등 국제 건축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이날 심사위원들은 출품된 국내․외 242개(국내60․해외 182팀) 작품들을 대상으로 7시간에 걸쳐 기술검토와 1차 사전심사, 2차 본심사를 화상회의와 대면심사 방식으로 심도있게 진행했다.

 그 결과 심사위원들은 송도국제도시 도서관의 최종 당선작으로 한국의 (주)선건축사사무소와 Pentatonic LLC(미국 LA)의 공동응모 작품을 선정했다. 

 이 작품은 도서관의 새로운 패러다임인 ‘응답형 공공네트워크’제시와 함께 과거 도서관들의 일방적인 지식의 흐름을 넘어 사람들의 상호작용 내에서 정보를 장려하는 차원에서 미래지향적으로 설계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심사위원들은 대공간과 소공간의 영역별 분리와 반복적 구성으로 다양하고 친밀한 공간을 연출하고 수직적인 일반도서관과는 달리 수평적으로 펼쳐진 형태가 다양한 동선의 경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2등작은 Atelier Lab.C. of Chingqing University(중국), 3등작은 SMAR (스페인), 4등작은 STL Architects,Inc(미국)․BAUM Architects(한국) 공동응모 작품과 ㈜사파리건축사사무소(한국)의 작품이 공동으로 선정됐다.

 연수구 뿐 아니라 인천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송도국제도시 도서관은 9천427㎡의 대지에 연면적 8천216㎡으로 총 사업비 395억원을 투입해 2023년 준공․개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2019년 3월 건립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같은 해 10월 중앙투자심사, 11월 도서관건립 타당성 용역 완료, 12월 공유재산관리 의결의 과정을 거쳤다.

 이어 지난해 3월에는 공공건축 사업계획 사전검토를 완료하고 8월 국제설계공모 관리용역 업체 선정 및 착수에 나섰고 앞으로는 선정 업체와 실시설계 우선 협상을 거쳐 이르면 내년 2월 설계를 완료하고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연수구청장(고남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 힘든 시기에 참여해 주신 국내외 건축가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당선작이 송도뿐 아니라 인천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대표 건축물이자 미래의 문화적 자산이 될 수 있도록 설계와 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