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부영테마파크, 사업자 지정 취소해야...7년째 답보
송도 부영테마파크, 사업자 지정 취소해야...7년째 답보
  • 서지수 기자
  • 승인 2021.10.2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테마파크 사업 인수 이후 수년 간 나대지로 남은 테마파크 부지
차익실현 및 이익 극대화 위해 버티기 우려...시의 적극적인 대처 요청
부영송도테마파크 조감도

동춘동 송도 테마파크의 사업이 7년째 표류하면서 인천시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김희철 시의원은 19일 인천시 제27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부영그룹의 송도 테마파크 추진과 관련 인천시가 기존 사업자 지정을 취소하고 새로운 사업자를 공모하는 방안을 포함해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부영주택이 매입한 옛 대우자동차판매(주)부지 동춘동 911번지 일원은 토지 약 104㎡(31만평)에 인천의 역사와 문화, 지역적 특성을 담은 테마파크를 조성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부영그룹이 토지를 매입한 이례 7년동안 첫 삽도 뜨지 못하고 있으며, 그동안 송도 테마파크 사업 보완 요청에도 서류제출이 미비했음에도 시가 수차례 사업 기간을 연장해 줬지만 이제는 테마파크 조성 사업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2018년 시는 실시계획 변경안의 미흡함을 이유로 송도테마파크 사업 인가 실효를 선언했지만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 취소 소송을 제기해 인천시가 2심에서 패소하고 상고를 포기함으로서 소송이 마무리 된 바 있다.  또한 폐기물이 매립된 부지의 토지정화를 이유로 연수구와 갈등을 빚기도 했다. 

김희철 시의원은 “본 사업부지는 잠재적 가치가 매우 높은 곳으로 시가 토지매각 시 인가 취소 등의 조건을 명시하는 등 사전 대비를 했지만, 부영이 보유 토지 지가상승 후 매각으로 차익실현을 위한 버티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고 장담할 수 없다” 며 “부영그룹이 지속적인 힘빼기를 통해 향후 이익 극대화를 노리고 있다는 의견도 있어 시가 이 상황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고 말했다. 

시정답변에서 박남춘 시장은 "부영그룹이 실시계획인가 변경 신청서를 9월에 제출했으나, 제출된 서류가 미비해 다시 11월 5일까지 보완제출을 요청한 상태" 로 "향후 면밀히 검토해서 테마파크 사업 추진 방향을 정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