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차 유네스코 학습도시 컨퍼런스 폐회...APLC사무국 유치 및 국제적 위상과 경험치 큰 유산
제5차 유네스코 학습도시 컨퍼런스 폐회...APLC사무국 유치 및 국제적 위상과 경험치 큰 유산
  • 연수신문
  • 승인 2021.11.0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선언문 채택 끝으로 폐회…나흘간 박람회 포함 1만2천여명 참석
관련 설문조사, 각종 평가회, 백서발간 등 통해 지역 유산으로 보존
마지막날 삼바, 셀트리온 등 견학 K-바이오랩허브도시 경쟁력 확인

인천시 연수구가 유치한 제5차 유네스코 학습도시 컨퍼런스(이하 ICLC)가 지난 27일부터 30일까지 연수구 송도 컨벤시아에서 64개국 229개 회원도시 대표와 관계자 등 2천여명이 대면·비대면으로 함께한 가운데 막을 내렸다.

연수구는 코로나19라는 악재 속에서도 1년이 넘는 시간동안 유치하고 준비해 온 지구촌 행사인 만큼 행사 이후 지역 사회가 가져올 성과와 각종 평가에도 관심을 쏟고 있다. 

이를 위해 자체 설문조사와 함께 안팎으로 객관성이 담보된 각종 평가회 등을 개최하고 백서 발간도 준비하는 등 이번 행사를 통해 얻은 경험치를 지역사회와 공유하고 연수구의 소중한 유산으로 남기기 위해 노력 중이다.

무엇보다 이번 행사를 통해 얻은 세계 평생학습 중심 도시로의 국제적 위상과 함께 K-바이오랩허브 도시라는 국제적 경쟁도시의 입지도 넓혀 나간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이번 ICLC 준비 과정에서 개최한 아시아태평양학습도시연맹(이하 APLC) 창립총회와 APLC 사무국 연수구 유치, 고남석 연수구청장의 초대 사무총장 추대는 무엇보다 의미있는 결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학습 결손 회복과 감염병 공동대응을 통한 도시회복력 증진 등 건강과 교육의 역할을 지구촌 석학들과 공유하며 만들어낸 ‘연수선언’도 평생학습을 통한 도시 혁신과 학습도시 건설 등 지속가능한 교육발전의 새로운 모델로 평가받길 기대하고 있다.

특히 ‘대응을 넘어 새로운 도약으로-학습을 통한 건강하고 회복력 있는 도시 구축’을 주제로, 그동안 지구촌 최대 평생교육 국제회의라는 격에 맞추면서도 검소하고 호화롭지 않은 유네스코 정신을 구현하며 내실있는 국제회의를 준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대통령을 포함한 주요인사들의 지지서명으로 유치할 당시 기대치만큼 현장 참가자 규모는 축소 됐지만 서둘러 온라인 플랫폼과 메타버스 등 비대면 참가자들을 유도한 부분도 어느 정도 성과를 얻었다는 입장이다.

연수구는 인천시에서 개발한 3D 가상 온라인 국제회의 시스템인 ‘버추얼 인천’을 활용, 국가별 통역과 라이브 세션 시청, 네트워킹 시스템 등이 가능한 온라인 컨퍼런스장을 운영하는 등 오프라인과 온라인 교육의 융‧복합 실현을 구현하기 위해 열을 쏟았다. 

여기에 지구환경 보호를 위한 학습도시들의 염원을 담아 행사기간 플라스틱 용기와 종이컵 등의 사용을 최소화하고, 모든 회의를 종이문서 대신 전자문서로 대체하는 페이퍼리스(paperless)회의로 운영해 국제사회에 주목을 받았다. 

또 행사 기념사업 차원으로 제5차 ICLC를 기념하기 위해 송도 해돋이공원에서 센트럴파크에 이르는 2.6km 구간을 ‘유네스코 평생학습의 길’로 정하고 명예도로명을 부여한 바도 있다.

29일과 30일 연계행사로 진행한 ICLC 세계시민 평생학습박람회도 9개 테마관 154개 부스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며 1만여명의 시민들의 발길을 이끌어 내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시대에 모처럼 행사장에서는 평생교육의 뜨거운 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

여기에 무엇보다 인구 40만의 작은 기초단체가 2년마다 대륙을 돌며 개최하는 유네스코 최대의 평생학습 국제회의를 유치하고 무리없이 개최하며 얻은 시민적 자긍심이야말로 이번 행사의 빼놓을 수 없는 성과로 기록될만 하다.   

이번 ICLC를 마친 해외 참가자들은 본인들의 사전 요청으로 마지막 날인 30일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등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의 중추 역할을 하는 앵커기업과 연수구 내 평생학습시설 등을 견학하며 4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들은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위탁 생산업체인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이번 ICLC에 활용된 자가진단키트 제조업체인 셀트리온의 시설을 둘러보며 K-바이오 랩 허브도시이자 국제적 평생학습도시 연수구의 국가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실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