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소상공인·금융취약계층 재기 돕는다
인천시, 소상공인·금융취약계층 재기 돕는다
  • 연수신문
  • 승인 2022.03.1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채무조정 지원 사업…2억4,800만원 예산 투입
직업·소득·재산·상환방법·상환기간 고려해 최적의 해결방안 제시
소상공인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지난 3년간 1,453명 2,387억 채무조정 지원

인천시가 소상공인과 금융취약계층의 재기를 돕는다. 

인천광역시는 과중한 채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금융취약 계층을 위해 ‘2022년도 채무조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파산, 회생, 워크아웃 등 다양한 채무자 구제제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복잡한 조건으로 이용이 어려웠던 것을 감안해 인천광역시 소상공인 서민금융복지 지원센터에서는 직업, 소득, 재산, 상환방법, 상환기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적의 해결방안을 제시하고 신속한 재기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의 금융 소외자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한부모가정, 저소득자(중위소득 125% 이하) 등 기타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하며, 예산액 2억4,800만 원이 소진될 때까지 진행한다.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 및 시민은 인천광역시 소상공인 서민금융복지 지원센터(☎715-5971)에 전화상담 후 대면상담을 받을 수 있다.

조인권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 서민을 위해 적극적인 채무상담과 채무조정 지원을 통해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18년부터 과다채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 9,651명에게 채무해결 컨설팅을 실시했으며 이 중 1,453명에게 개인파산, 개인회생, 워크아웃 등의 경제적 회생을 지원했다.

특히 작년 2021년 한 해 동안에는 4,062명이 채무조정상담을 받았다. 

채무조정 내용을 살펴보면 개인파산이 1,214명(84%), 개인회생 66명(5%), 워크아웃 51명(4%), 기타122명(8%) 등으로 개인파산 대상자가 가장 많았고, 연령별로는 50대가 31%, 60대가 34%, 60대 이상이 12%로, 50대 이상 연령층이 전체의 77%를 차지했다. 

또한 채무발생 원인으로는 소상공인 사업실패(57%)가 가장 많았으며  생활비(18%), 보증(14%), 사기(8%), 기타(3%)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연수구 용담로 117번길 41 (만인타워오피스텔 11층)
  • 대표전화 : 032-814-9800~2
  • 팩스 : 032-811-98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 명칭 : 주식회사인천연수신문사
  • 제호 :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 등록번호 : 인천아01068
  • 등록일 : 2011-10-01
  • 발행일 : 2011-10-01
  • 발행인 : 김경래
  • 편집인 : 김미숙
  •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eyspres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