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행복을 기원하는 인천시립교향악단의 희망 메세지
2023년 행복을 기원하는 인천시립교향악단의 희망 메세지
  • 연수신문
  • 승인 2023.01.03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13일 2023 신년음악회 개최

2023년 계묘년을 맞이하여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신년음악회로 활기찬 새해의 시작을 알린다. 

이병욱 인천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의 지휘로 진행되는 이번 연주회는 드보르작의 <슬라브 무곡 1번>과 마스카니의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간주곡 등 귀에 익은 아름다운 멜로디부터 바이올린 협주곡, 오페라 아리아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관객의 귀를 호화롭게 채운다.

협주곡은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 마단조, 작품번호 64>이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방송교향악단 제1악장이자 뛰어난 기교와 불꽃같은 연주력으로 세계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플로린 일리에스쿠와 협연한다.

이어 2011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성악 부문 우승자인 소프라노 홍혜란이 푸치니의 오페라 <잔니 스키키> 중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베르디의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중 ‘이상하다!...아, 그이던가...언제나 자유롭게’를 부른다. 

2021년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 아리아부문 한국인 최초 우승자인 바리톤 김기훈은 차이코프스키의 오페라 <스페이드의 여왕> 중 ‘당신을 사랑합니다’, 로시니의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중 ‘나는 이 거리의 만물박사’를 들려준다. 두 사람은 레하르의 오페레타 <유쾌한 미망인> 중 ‘입술은 침묵하고’로 마지막 대미를 장식하며 아름다운 겨울 밤을 수놓는다.

또한 인천시립교향악단은 한국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독창적인 조형세계를 확립해온 서정 이춘환 화백의 작품을 <2023 신년음악회>의 메인 이미지로 삼아 예술의 공감각적 만족감을 선사한다. 

다른 예술장르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시민들에게 더욱 다양하고 깊은 감동으로 다가자고자 힘쓰는 인천시립교향악단의 노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밝아오는 새해의 희망을 마음 속에 모으는 인천시립교향악단의 <2023 신년음악회>는 오는 13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티켓가격은 전석 10,000원이며, 엔티켓(www.enticket.com)에서 예약 가능하다. 문의) 인천시립교향악단 032-420-27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연수구 용담로 117번길 41 (만인타워오피스텔 11층)
  • 대표전화 : 032-814-9800~2
  • 팩스 : 032-811-98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 명칭 : 주식회사인천연수신문사
  • 제호 :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 등록번호 : 인천아01068
  • 등록일 : 2011-10-01
  • 발행일 : 2011-10-01
  • 발행인 : 김경래
  • 편집인 : 김미숙
  •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eyspres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