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첫 황금연휴 인천에서 설캉스 즐기기
2019년 첫 황금연휴 인천에서 설캉스 즐기기
  • 연수신문
  • 승인 2019.01.2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버파크호텔, 시티투어, 관광안내소에서 명절증후군 탈피하면 돼지

인천광역시와 인천관광공사는 다가오는 민족대명절 설을 맞아 하버파크호텔, 인천시티투어, 인천관광안내소를 연계한 다양한 설맞이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 중구 소재, 베스트웨스턴 하버파크호텔에서는 ▲ 인천시티투어 패키지(평일:120,000원, 주말:140,000원, 디럭스룸 1박 숙박(2인조식포함)+인천시티투어 통합 탑승권+시티버스 블록 기념품) ▲ 설 서프라이즈 패키지(264,000원, 디럭스 룸 3박 투숙 시 1박 무료 제공) ▲ 키즈 눈썰매 패키지(평일:104,500원, 주말:132,000원, 디럭스룸 1박 + 스노우 파크 입장권 2매)를 선보인다. 

인천시티투어는 설 연휴기간(2019.2.02.~2.06, 설 당일 휴무) 동안  ▲ 한복착용 및 돼지띠 탑승고객 시티투어 무료 탑승 ▲ 이용권 1매 구매 시 1매 추가 증정(1+1) ▲ 인천e음 전자상품권(舊인처너카드)으로 탑승권 구매 시 본인포함 동반 4인까지 40% 할인 ▲ 황금돼지띠 행운을 미리 점쳐보는 포춘 쿠키 제공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인천 여행에 즐거움을 더해줄 것이다.

인천관광안내소 11개소에서는 ▲ 세뱃돈 봉투를 선착순으로 증정하며 특히 인천종합관광안내소, 인천역 관광안내소, 월미도 관광안내소에서는 ▲ 대형윷놀이, 투호던지기 등 민속놀이 ▲ 연 만들기, 복주머니 만들기, 시티투어 블록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이벤트가 준비되어 있으며 ▲ 가족단위 방문객에게는 즉석사진 촬영 및 인화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인천관광공사 관계자는 ‘올해 설은 주말을 포함해 5일을 쉴 수 있는 황금 연휴로, 인천을 방문하는 귀성객 및 여행객들이 명절증후군에서 벗어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풍성한 체험거리가 제공할 것’이며, 앞으로도 인천시민과 관광객들을 위해 하버파크호텔, 시티투어, 관광안내소를 연계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