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모래 채취업계 '수장 위기'… 채취금지 일감 '뚝'
바닷모래 채취업계 '수장 위기'… 채취금지 일감 '뚝'
  • 박진형 기자
  • 승인 2019.03.31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닷모래 채취업체들이 보따리를 싸고 떠나고 있다. 연안 등에서 모래를 캐지 못하게 되면서 줄도산 위기를 겪고 있는 것. 해양수산부와 바닷모래 채취 관할지역의 어민 반발 등으로 관련 협의가 지연되면서 '재자리걸음'만 몇 년째다.

콘크리트의 재료로 쓰이는 골재(모래,자갈)를 채취해서 건설업자에게 팔아야 하는데 2년여간 ‘수급 장벽’에 막히자 업계 분위기가 침울하다. 작년 하반기까지는 서해 EEZ에서 모래를 채취가 가능했지만 현재는 전국에서 바닷모래를 캘 수 있는 곳은 없다.

남해 베타적경제수역(EEZ)과 충남 태안군, 인천 옹진군 연안이 2017년, 서해 EEZ가 2018년도에 각각 바닷모래 채취가 중단된 바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옹진에만 바닷모래 채취 업체가 10곳 이상 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채취 작업이 중단되면서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걸로 안다"고 전했다. 과거 연평균 600만㎥의 골재를 채취해 공급한 옹진군 일대 채취업체 14곳 중 11곳이 극심한 경영난에 허덕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에 위치한 B 기업은 개점휴업 상태다. 바닷모래 수급이 원활했던 2016년 대비 2018년도 매출액은 무려 90% 이상 쪼그라들었다. B 업체 관계자는 “작년에 서해 EEZ에서 소량의 바닷모래 채취한 게 전부”라며 “올해는 매출액이 아예 없는 수준”이라고 토로했다.

국토교통부의 시도별 골재 채취 현황보고서를 보면 2018년 기준으로 전국 바다골재 채취업체 수는 2017년에 비해 8곳이 줄어든 40곳으로 집계됐다. 1년 사이에 16.7%가 감소한 셈이다. 채취 중단이 장기화 되면 폐업하는 곳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골채 채취를 하려면 일정한 행정 절차를 밟아야 한다. 대표적으로 해역이용협의 제출 -> 골재채취예정지 지정 고시 -> 해역이용영향평가 초안 제출 -> 지방해양수산청, 국립수산과학원 등 협의기관 검토 -> 해역이용영향평가 초안 관련 공청회 개최 등이다. 이 중 어업인 대표와 협의를 거친 내용을 해역이용영향평가에 담아야 하는데 이 단계에서 막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연수구 용담로 117번길 41 (만인타워오피스텔 11층)
  • 대표전화 : 032-814-9800~2
  • 팩스 : 032-811-98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 명칭 : 주식회사인천연수신문사
  • 제호 :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 등록번호 : 인천아01068
  • 등록일 : 2011-10-01
  • 발행일 : 2011-10-01
  • 발행인 : 김경래
  • 편집인 : 김미숙
  •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인천자치신문 연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eyspres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