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청 씨름단 전도언, 창단 첫 금강장사 등극
연수구청 씨름단 전도언, 창단 첫 금강장사 등극
  • 연수신문
  • 승인 2019.05.1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구례장사씨름서 9번 우승 최강자에 역전승...김찬영‧정궁민도 백두‧태백 준우승

 연수구청 씨름단이 ‘2019 구례장사씨름대회’에서 창단 이후 첫 금강장사를 배출하는 등 다시 한 번 전국 모래판을 호령했다.

백두급과 태백급에서도 나란히 결승에 진출해 아쉽게 2위를 차지하는 등 3개 체급에서 5명의 선수가 개인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전도언(연수구청)은 지난 10일 전남 구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 제약 2019 구례장사씨름대회’ 금강급(90kg이하) 결승에서 9번 금강장사에 오른 동급 최강자 최정만(영암군청)을 상대로 3대2 뒤집기 역전극을 펼치며 금강장사에 올랐다.

백두급(150kg이하)의 김찬영과 태백급(80kg이하)의 정민궁도 나란히 준우승의 영예를 안았고 태백급의 황찬섭과 장현진도 선전하며 3위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제55회 대통령기전국장사씨름대회'에서 단체전 우승을 차지하는 등 맹활약 중인 연수구청 씨름단은 개인전에서 한라장사와 태백장사는 배출한 바 있으는 금강장사 배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남석 구청장은 13일 구청 소회의실에서 격려식을 갖고 “창단 이후 첫 금강장사를 배출한 노고를 치하한다”며 “앞으로도 구민들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좋은 경기를 펼쳐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