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팽의 고장 폴란드를 대표하는 실내악단 바르샤바 필하모닉 챔버 오케스트라 첫 내한!
쇼팽의 고장 폴란드를 대표하는 실내악단 바르샤바 필하모닉 챔버 오케스트라 첫 내한!
  • 연수신문
  • 승인 2019.06.0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탁월한 연주 실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아티스트 또는 연주단체를 초청하여 선보이는 인천문화예술회관의 ‘클래식 시리즈’ 2019년 두번째 무대로 바르샤바 필하모닉 챔버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이 오는 6월 18일 대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올해 쇼팽의 서거 170주년을 기념하여 쇼팽의 본고장인 폴란드 바르샤바의 대표 실내악단의 내한공연을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준비하였다.

‘바르샤바 필하모닉 챔버 오케스트라’는 쇼팽, 그래미 어워즈 수상에 빛나는 폴란드 최고의 실내악단이다. 또한 음악가라면 누구나 입상하기를 꿈꾸는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무대에서 피아니스트 조성진과 함께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을 연주하여 큰 사랑을 받았던 바르샤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실내악단체로 우리에게는 친근한 연주 팀이기도 하다.

바르샤바 필하모닉 챔버 오케스트라와 함께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 1번’을 연주할 협연자도 쟁쟁하다. 러시아 출신인 피아니스트 콘스탄틴 쉐르바코프는 2010년 쇼팽 콩쿠르 우승자인 율리아나 아브제예바의 스승이자 세계 정상급 피아니스트이다. ‘살아있는 라흐마니노프’라 불리는 그가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연주를 선사할 것이다.

이들은 이번 공연에서 쇼팽의 ‘피아노협주곡 1번’ 외에도 모차르트의 ‘디베르티멘토 D 장조’, 바르톡의 ‘루마니안 포크댄스’, 라벨의 ‘볼레로’, 차이콥스키의 ‘현을 위한 세레나데 C장조’ 등으로 클래식 애호가와 입문자가 모두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연주할 예정이다.

폴란드를 대표하는 연주 단체와 러시아 피아니스트의 만남은 러시아의 지배를 받았던 폴란드와의 역사적 관계만을 생각한다면 다소 걱정스러운 조합일 수 있다. 하지만 정치, 외교 관계를 초월한 예술의 경계에서 만난 이들의 조합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내년 6.25전쟁 70주년을 맞이한 우리나라에 평화의 메시지를 던지는 의미 있는 공연으로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