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촌산단 추진위 발족. 반대위와 민민 갈등 번지나?
남촌산단 추진위 발족. 반대위와 민민 갈등 번지나?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1.02.18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위, 주민 환경-건강권 확보 및 주민수용성 담보 조건, 조성 지지
사업계획 제출 못하는 남촌산단 추진, 의도와 배경 의심스럽다는 지적도
추진위 발대식 사진
추진위 발대식 사진

주민들의 주거환경 및 건강권을 최우선으로 하는 친환경 산업단지 추진을 위한 남촌친환경산단 추진 대책위원회(이하 추진위)가 출범했다.

지난 17일 선학동 먹자골목에서 출범식과 입장문을 발표한 가운데, 선학동, 청학동, 동춘동 등 연수구 지역 상가번영회 단체를 필두로 일반 주민을 비롯하여 연수구체육회도 대책위에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추진위의 입장문에 따르면 대기 오염물질 배출량이 없는 1~5종 모든 사업장 입주제한, 오·폐수 전용관로를 승기하수종말처리장 직관 연결로 수질오염 방지, 승기천과 연계해 주민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공원 조성, 주민협의체 구성 등 4가지 항목 선행을 전제로 주민의 수용성이 확보된다면 남촌 친환경 산업단지 조성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추진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역 상권이 심각하게 침체되고 있다"며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남촌일반사업단지가 조속히 추진되어 도시 경관이 개선되고 고용창출 및 새로운 인구 유입으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길 기대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일각에서는 현재 남촌산단 반대하는 주민들의 대책위(이하 반대위)를 꾸려 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이번 추진위 출범으로 자칫 민민 갈등으로 번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 있어 주목된다.

주민 A씨는 "남동구와 시행사측이 친환경 산단 관련 사업변경안을 제출 및 공개도 하지 않고 시간만 끌며 주민들을 기만하고 있는 상태에서 남촌산단 추진위 출범은 성급한 것 같다"며 "주민들의 환경권과 건강권을 위해 한 목소리를 낸 결과 인천시의 '주민수용성을 최우선'하겠다는 답변을 받아냈는데 아직 확실한 사업계획도 나오지 않은 남촌산단의 추진위 출범은 주민들의 혼란을 야기 시키려는 의도와 배경이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