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관내 축제 식중독 차단 나서
연수구, 관내 축제 식중독 차단 나서
  • 김웅기
  • 승인 2019.09.0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축제기간 동안 야외에서 대량음식 조리 식중독 위험 높아
- 연수구 '즐거운 축제 될 수 있도록 예방하겠다'
사진제공=연수구

연수구(구청장 고남석)는 이번달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개최된 2019 펜타포트 락 페스티발 및 송도 세계문화관광축제의 먹을거리 안전을 위하여 식중독 예방 홍보 및 식품접객업소 특별 지도·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올해만 송도 펜타포트, 먹자골목축제, 맥주축제등 다양한 축제가 열렸는데 이 과정에서 조리식품의 보관에 따라 식중독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특히 대형 용기에서 조리된 음식을 방치 할 경우 식중독 위험이 커진다. 대량으로 조리하는 장소에서 발생하기 쉬운 만큼 지역축제나 먹거리 장터, 학교 등 집단급식소, 대형음식점 등에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연수구는 이에 따라 축제장 먹을거리의 식품위생상 위해를 사전에 차단하고 식중독 등 식품으로 인한 사고 발생을 방지함으로써 축제 기간 동안 식품으로 불편함이 없고 안전한 식품을 제공하기 위해 위생 점검을 실시했다.

 세부적으로 영업신고증 게시, 건강진단서 구비, 식품의 위생적 취급 등 영업주 및 종사자의 식품기본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국 내·외 관광객의 이목이 집중되는 행사인 만큼 위생적이고, 안전한 식품 취급을 당부했다.

 연수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관내에서 개최되는 각종 행사에 식중독발생을 사전에 차단하여 안전한 먹을거리가 제공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