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남촌산단 "주민 공감대 최우선으로 종합검토"
시, 남촌산단 "주민 공감대 최우선으로 종합검토"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12.21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박인서 부시장 남촌산단 조성 반대 청원에서 공식답변
대책위, 주민 공감대 최우선은 환영 - 애매한 입장은 아쉬워

인천시가 18일 '그린밸트 해제 반대, 남촌 산단 반대' 온라인 시민청원에 공식 답변했다.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온라인 시민청원 종료 후 8일 만에 올린 영상 답변을 통해 "남촌산단이 인근 주거 지역에 미치는 대기환경 그리고 건강영향 측면의 적정성 등을 면밀히 검증하면서 지역 주민의 수용성 확보와 공감대 형성을 두고 종합적으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촌산단은 남동구를 포함해 7개 업체로 구성된 남동스마트밸리개발㈜이 남촌동 26만6604㎡ 부지에 2023년까지 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하려는 사업이다. 

그러나 주친 절차 과정에서 진행된 환경영향평가(초안)에서 발암물질 4종이 위해도 지수를 초과 했음에도 불구하고, 주민설명회에서 제공된 요약본에서 위해도 지수를 기준에 만족하는 것으로 기재한 것이 드러나는 등 각종 절차적 정당성 문제가 붉어졌다.

이에 시민들은 대책위를 꾸려 오염물질 완충지역인 그린벨트 해제 반대와 남촌일반산업단지 조성 중단을 요청하며 온라인 시민청원을 제기했다.

박 부시장은 "지난 6월 환경영향평가 결과가 제출된 이후 남촌산단 조성사업에 대한 절차적 내용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남동구에 보완의견을 전달했다."며 "그 결과 최근 남동구와 남동스마트밸리개발 주식회사가 유치업종 변경, 배출업체 입주 제한 수준 대폭 강화 등 산업단지를 친환경적으로 조성하기 위해 사업계획을 전면 재조정에 착수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 부시장은 "남촌산단 사업 재조정과는 별개로 맹꽁이 서식지 보호와 그린밸트 보전 과제, 남촌산단이 인근 주거 지역에 미치는 대기환경 및 건강영향 측면의 적정성 등을 면밀히 검증하면서 지역 주민의 수용성 확보와 공감대 형성을 최우선을 두고 종합적으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며 "남촌산단 인근 주민 분들은 물론 관련 시민 환경단체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최선의 대안을 찾고자 한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남촌일반산업단지 반대 주민대책위 및 주민들은 "주민 수용성 및 공감대를 최우선 하겠다"밝힌 인천시의 답변을 환영하면서도 그린밸트 및 남촌산단 반대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나타내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주민 대책위 관계자는 "주민 수용성 및 공감대 최우선과 함께 대안을 찾겠다는 인천시의 답변을 존중하겠지만,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암물질 관련 정보 누락 및 미추홀구 의견청취 누락 등 심각한 문제를 밝혀졌음에도 사업 취소 사유가 아닌 절차적 보완사항으로 보는 시의 애매한 답변이 아쉬운 건 사실"이라며 "주민 환경권과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인천시의 명확한 입장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