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학동 불과 80M, 남촌산업단지 조성 논란
선학동 불과 80M, 남촌산업단지 조성 논란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7.06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구, 행정구역 달라 선학동 주민 공청회 개최 필요성 못느껴
소음, 오염물질 등 발생시 선학동 주민 직접 영향 가능성 높아
남촌산업단지 부지와 선학동 대동아파트와의 거리가 불과 80여미터 밖에 안된다.
남촌산업단지 부지와 선학동 대동아파트와의 거리가 불과 80여미터 밖에 안된다.

선학동 주거지와 불과 80m 떨어진 지역에 남촌산업단지가 들어설 예정인 가운데 정작 영향권에 가장 가까운 선학동 주민들은 이 사실 조차도 인지하지 못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남동구는 지난 2019년 11월 남촌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초안 공람 및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2020년 1월 산업단지지정계획을 고시했다. 또한 지난 6월 30일 남촌일반산업단지 산업단지계획(안) 사업인정에 대한 주민 등의 의견 청취 공고를 내고 이후 본격적인 산업단지 조성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정작 산업단지 부지와 불과 80여 미터 떨어진 선학동 주민들에 대한 의견은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전혀 수렴되지 않은 채 강행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는 것.

유상균 의원(선학동, 연수2·3동, 동춘3)동에 따르면 "남동구가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선학동 3천여 세대 주민들을 배제한 채 산업단지 조성을 강행하고 있다"며 "산업단지가 들어서면서 발생하는 분진과 환경오염 등으로 직접적 타격을 입을 수도 있을 주민들을 위해서라도 선학동 주민들을 위한 공청회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의 주장 대로 남촌산업단지의 영향권에 들어서는 지역은 반경 1km 내 약 3500세대를 비롯하여 선학초등학교(89m), 연수초등학교(356m), 연수중학교(700m) 등의 학교가 포함된다.

특히 지난해 5월 전문가 서면 심의를 통해 ‘계획지구와 인접하여 남동국가산업단지 운영 중이며, 인천남동도시첨단산업단지가 조성 중이므로 주변 정주환경에 누적영향을 고려해야 한다’, ‘사업시행에 따라 예상되는 주거환경영향 등을 고려하여 주변 주거시설로부터의 이격거리 확대(1km 이상) 등 보다 환경친화적인 토지이용계획 대안을 선정하여야 한다’등의 의견이 있었음에도 불과 100미터 거리도 안되는 선학동 주민들에 대한 의견 청취는 전혀 이루어 지지 않고 있다.

뿐만아니라 이 같은 상황을 연수구가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선학동 주민들에게 아무런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것에 대한 주민들의 직무유기 지적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6일 지역구 의원인 유상균 의원이 남촌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하여 문의를 하자 그제서야 남동구에 공청회 개최 여부를 물었지만, 남동구로 부터 "행정구역이 다르기 때문에 공청회 개최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는 답변을 받은 것이다. 

또한 이와 관련한 연수구 관련 부서들도 의견 청취 고시 1주일이나 지난 상태에서 급히 의견서 제출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선학동 주민 A씨는 "산업단지가 내 집앞에 들어오는데도 아무것도 몰랐다는게 너무도 황당하지만 처음 들어봐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며 "이 상황이 사실이고, 향후 주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한다면 연수구 집행부도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해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