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 본격 시동
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 본격 시동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9.2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시청 광장에서 남촌산단 반대 기자회견
그린벨트 특정 소유자를 위한 특혜 의혹 제기
17일 남촌산단 반대 대책위 기자회견
17일 남촌산단 반대 대책위 기자회견

연수구 지역 주민들과 시민단체 환경단체 등이 모여 발족한 "남촌일반산업단지 반대 주민대책위"(이하 대책위)가 지난 17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 행동에 돌입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에 역행하는 그린벨트 해제 중단 및 남촌일반산업단지(이하 남촌산단) 중단을 인천시에 촉구했다.

대책위는 "남촌산단은 사업 예정지 100m 내외에 초등학교ㆍ유치원ㆍ어린이집 등이 위치해 있어 건강 취약계층이 남촌산단으로부터 상시 노출될 상황에 놓여있다."며 "남동국가산단으로 인한 환경과 건강 피해가 계속되어 왔는데, 또 일반산단이 확장돼 추가로 피해가 생기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최근 국립생태원으로부터 남촌산단 사업예정이 인근 승기천에서 맹꽁이가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 "뱀, 개구리 등 양서류가 서식하지 않는다"고 표기된 환경영향평가(초안)과는 상반된 결과가 드러나면서, 발암물질 위해도 누락, 미추홀구 의견수렴 누락 등 총채적 부실이 드러나고 있다.

이에 대해 대책위는 "남촌산단이 추진되는 그린벨트는 남동구구산단과 주거지역의 완충역할 뿐 아니라 고속도록 진입로에서 교통정체로 발생하는 환경오염을 저김시키는 역할을 해왔다."며 "앞서 진행된 환경영향평가에서 멸종 위기 동물인 맹꽁이 서식이 누락되는 등 부실이 밝혀진 만큼, 산단을 개발할 것이 아니라 맹꽁이에 대한 조사와 보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지난 6월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검증과정에서 남촌산단 예정지인 그린벨트를 해제를 통과시킨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대책위는 "당시 건교위에서 한 의원은 그린벨트 중 소유자가 남촌산단 SPC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문제 제기가 된 바 있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남동구청이 그린벨트 내 특정 소유자를 위한 특혜성 사업으로 이해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대책위는 박남춘 시장의 ‘시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다’라고 발표한 것처럼 시민의 건강을 우선해 그린벨트 보전에 함께 하길 촉구하는 내용의 의견서를 박 시장에게 전달했으며, 향후 도심 내 그랜벨트를 보존하고 주민들의 건강과 살고 싶은 인천을 만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을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